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폭 희생 수천 명의 한국인 추도”

기사 이미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7일 히로시마 평화공원을 방문해 원자폭탄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했다. 왼쪽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두 정상 맞은편에 보이는 원폭 돔은 원폭피해의 참상을 상징하는 건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다. [히로시마 AP=뉴시스]

27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전후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 히로시마를 방문했다. 1945년 미국이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을 떨어뜨린 지 71년 만이다.

오바마, 히로시마 위령비 헌화

이날 오바마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마치고 전용기로 야마구치현 이와쿠니 미군기지 방문을 마친 뒤 헬기를 타고 오후 5시쯤 히로시마에 도착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함께 히로시마 평화공원을 찾은 그는 피해자 위령비에 헌화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연설에서 “이곳에서 죽은 수십만 명의 일본인과 수천 명의 한국인들, 수십 명의 미국인을 추도하기 위해 왔다”고 강조했다. 또 “핵무기 없는 세상을 만들자”고 호소했다. 이어 연설한 아베 총리는 “미·일의 화해와 신뢰·우정이란 역사의 새로운 한 페이지를 새기는 오바마 대통령의 결단과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71년 전 하늘로부터 떨어진 죽음이 세상을 바꿔 놓았다”며 원폭 피해의 참상을 상기시키고 희생자들을 언급했지만 원폭 투하에 대해서는 사죄하지 않았다.

연설을 마친 오바마 대통령은 원폭 피해자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평화공원을 떠났다. 평화공원 안에 있는 한국인 희생자 위령비는 찾지 않았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