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DJ 처남 이성호씨, 오피스텔서 숨진 채 발견…"지인 신고로 경찰에 발견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처남인 이성호 전 워싱턴DC 한인회장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의 오피스텔에서 이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자신을 이씨의 수양아들이라고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갑자기 연락이 끊겼다’는 신고를 받고 이씨의 오피스텔로 출동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의 집은 원룸형 오피스텔 구조로, 현장 확인 결과 이씨는 바닥에 누워 숨진 상태였다고 한다.

이씨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막내동생으로, 아내와 이혼한 뒤 두 명의 아들마저 미국에 거주해 홀로 말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지난 19일 오후 8시 30분쯤 미국에 거주하는 아들과의 통화에서 “지금 몸이 많이 안좋다. 움직이기가 힘들다”고 말했다고 한다. 경찰이 이씨의 오피스텔에 출동했을 당시 문 앞에는 20일자 이후의 신문이 차곡차곡 쌓여있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씨가 20일 전후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서울 중구 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씨의 빈소

이씨는 경복고와 서울대 상대를 졸업한 뒤 미국 에모리대에서 유학했다. 한때 워싱턴에서 여행사를 운영했고, 1985년 미국 망명을 끝내고 귀국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에는 실세로 불렸지만 정권 말기 벤처비리 등 각종 의혹에 연루됐다. 2005년에는 동아건설로부터 5억원의 청탁 자금을 받은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2006년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풀려났다.

이희호 여사 측 관계자에 따르면 미국에 거주하던 이씨의 두 아들은 지난 26일 저녁 입국해 빈소를 지키기 시작했다고 한다. 빈소는 서울 중구 백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28일 오전 6시 벽제화장장에서 치러진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