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한항공기 하네다서 엔진에 화재…승객 319명 긴급대피 큰 부상자 없어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27일 낮 12시40분쯤 일본 도쿄 하네다(羽田)공항 활주로에서 김포공항으로 가려고 이륙 준비를 하던 대한항공 2708편 여객기의 왼쪽 엔진에 불이 나 탑승객들이 긴급 대피했다. 화재는 긴급 출동한 소방차에 의해 40분만에 진화됐고 큰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화재가 난 여객기 기종은 보잉 777-300으로 승객 302명과 승무원 17명 등 319명은 엔진에서 연기가 난 뒤 곧바로 비상 슬라이드로 대피했다. 30여명의 승객이 대피 과정에서 컨디션 이상을 호소했으나 큰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도쿄소방청은 파악하고 있다. 여객기는 오후 12시20분 출발해 2시40분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며, 이륙하기 위해 활주로로 이동하던 중이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승객들은 왼쪽 엔진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승무원의 안내에 따라 반대편인 오른쪽 비상구를 통해 속속 탈출했다. 이들은 공항 활주로 인근 공터에 대피해 있다가 공항측에 제공한 셔틀버스를 이용해 공항 국제선 청사로 이동했다. 도쿄소방청은 소방차 60대 안팎과 소방대원ㆍ경찰 기동대원 100명 이상을 긴급 투입해 화재 발생 30분만인 오후 1시 10분께 진화 작업을 완료했다.

경찰은 공항이나 항공기에 수상한 사람이나 물체가 발견되지 않았던 점으로 미뤄 테러와는 무관하다고 보고 엔진 이상 여부 등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일본 국토교통성과 하네다공항측은 화재가 발생한 C활주로외 나머지 활주로 3곳도 잠정 폐쇄했다가 3곳은 약 2시간 뒤에 운항을 재개했다. 일본 경찰은 이날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이틀째 회의가 진행되고 있던 상황에서 항공기 화재가 나자 테러 가능성에 긴장하기도 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