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김정은, 중국 휴대폰으로 외부 통화시 반역죄로 처벌 지시”

기사 이미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탈북 및 내부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중국 휴대전화로 외부와 통화하는 주민을 반역죄로 처벌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가 27일 보도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데일리NK에 “최근 중국 휴대전화 사용자들을 남조선 괴뢰와 결탁한 반역자로 취급하라는 (김정은의) 지시가 내려왔다”고 말했다. 이어 “남한과 통화하면 ‘처형도 가능하다’는 으름장에 국경 지역은 말 그대로 살벌한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또 “최근 국가안전보위부에서 전문가들이 최신 장비를 갖추고 파견 나와 24시간 감청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들은 27국(전파탐지국)과 합동해서 전파방향과 위치를 추적해 중국산 군용트럭과 오토바이로 현장에 신속히 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데일리NK는 특히 지난 9일 폐막한 제7차 노동당 대회 전후로 북한 당국의 휴대전화 감청 및 단속 수위가 한층 강화됐다고 보도했다. 최근 함경북도 회령 지역에서 발생한 탈북을 막지 못한 것도 휴대전화 통신망 차단 실패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그러면서 “방해 전파로 외부와 통화가 연결돼도 말소리가 잘 들리지 않고 도중에 끊기는 경우도 많아졌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소식통 발언을 인용해 “예전에는 전화하다 걸리면 중국 돈 5000~1만위안(90만~180만원) 정도 주면 해결됐지만, 이제는 3만~4만(540만~720만원) 줘도 빠져나오기 힘들다. 여기는 총포성 없는 21세기 악마의 전쟁터 같다”고 전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