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YG, 중국서 1000억원 투자 유치

기사 이미지

YG 엔터테인먼트 로고

YG엔터테인먼트가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인 텐센트그룹과 중국 온라인·모바일 티켓팅 1위 회사인 웨잉으로부터 1000여억원(850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YG는 27일, 양민석 대표이사가 31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텐센트 비디오 영화·드라마 부문 총괄인 수만 왕, 웨잉의 닝 린 대표와 만나 투자 협약을 한다고 밝혔다. 텐센트와 웨잉은 각 3000만 달러, 5500만 달러를 투자해 YG의 지분을 4.5%, 8.2%를 보유한다. 이에 따라 LVMH그룹 산하 L캐피탈의 뒤를 이어 3, 4대 주주가 된다.

YG측은 "최근 10년 동안 30% 이상의 매출 증가를 기록했고, 이를 유지하기 위해 중국에서의 사업 확장이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텐센트·웨잉과의 파트너십은 지난 1년간 적합한 사업 파트너를 찾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밝혔다. YG는 향후 중국에서 합작회사를 세워 YG 소속 아티스트의 중국 활동 확대, 중국 현지 아티스트 발굴·육성, 중국 공연시장 본격 진출을 위한 인프라 구축 등에 나설 예정이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