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혼남녀 60%, 애인 커뮤니티 활동 궁금해 ‘구글링’ 해봤다

기사 이미지

미혼남녀 10명 중 6명은 애인의 성향을 판단하기 위해 포털사이트 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을 중요한 지표로 삼는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미혼남녀 583명(남268, 여315)을 대상으로 한 '내 애인의 커뮤니티 활동' 설문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서 ‘애인이 활동하는 커뮤니티에 대해 궁금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66%에 달했다.

특히 남성(47%)보다 여성(83%)이 애인의 활동 커뮤니티를 궁금해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응답자의 63%는 애인의 커뮤니티 활동을 염탐하기 위해 구글링(Googling, 구글로 검색하기)까지 시도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애인의 활동 커뮤니티에 관심 갖는 가장 큰 이유로 ‘커뮤니티를 통해 진짜 성격을 알 수 있어서(61%)’를 꼽았다. 이어 ‘나와의 가치관이 잘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서(20%)’, ‘애인의 과거 생활이 궁금해서(12%)’, ‘애인의 관심사를 알기 위해서(4%)’ 순으로 답했다.

일부 응답자의 경우 애인이 본인 성향과 맞는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면 강한 동질감이 들지만, 반대되는 성향의 커뮤니티 활동 시 괜한 거부감이 들거나 편견이 생긴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반대로 애인 몰래 활동했거나 활동 중인 커뮤니티가 ‘있다’고 답한 응답자도 전체의 41%에 달했다.

활동 커뮤니티를 애인에게 숨기는 이유는 ‘괜한 오해를 받을 것 같아서(63%)’가 가장 많았으며, ‘개인적 활동에 영향받고 싶지 않아서(26%)’, ‘굳이 알리고 싶지 않아서(8%)’순으로 이어졌다.

결혼정보업체 관계자는 “최근 일부 커뮤니티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애인의 커뮤니티 활동을 궁금해 하는 이들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본인과 다른 성향의 커뮤니티 활동을 한다고 해서 조건 없는 반감을 가지기보다, 서로 생각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많이 가지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