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음주운전 방조범 친구사이 가장 많아

기사 이미지

김모(22)씨는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한 술집에서 친구 2명과 술을 마셨다. 함께 술을 마시던 박모(23)씨가 오토바이를 몰고 온 것을 알게 된 김씨는 박씨에게 “한바퀴 돌자”라며 음주운전을 부추겼다.

박씨는 김씨를 태운 채 오토바이를 몰았고 경인고속도로에 들어선 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박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05%의 만취 상태였다. 경기부천 오정경찰서는 이달 초 박씨와 함께 김씨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입건했다.

검찰과 경찰이 지난달 25일 “다른 사람이 음주운전하게 방조한 사람도 적극 처벌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후 한 달 간 총 41명이 음주운전 방조범으로 입건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지난 24일까지 자동차 키를 주는 등 실질적인 방조행위를 한 ‘유형방조’ 32명, 말로 음주운전을 부추킨 ‘무형방조’ 8명, 직장상사가 음주운전을 묵인한 ‘부작위방조’ 1명 등 총 41명을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음주운전자와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친구 사이가 17명으로 41.4%를 차지했으며 직장동료 8명(19.5%), 연인 사이 5명(12.1%) 순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편한 친구사이에 술을 먹다 음주운전을 부추긴 사례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음주운전으로 사망자를 낸 전력자 2명,최근 5년간 4차례 이상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2명 등 4명의 차량을 압수했다.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기준인 0.1%를 넘은 상태에서 운전했던 172명은 처벌이 무거운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로 입건했다.

◇ 음주운전 방조범 41명 운전자와의 관계는
 친구:17명(41.5%)
 직장동료:8명(19.5%)
 연인:5명(12.2%)
 상사:3명(7.3%)
 기타:8명(19.5%)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