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인들이 한 자리에…대구 무형문화재제전 열린다

기사 이미지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7호 공산농요

대구시의 무형문화재를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대구시는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대구시무형문화재제전’을 연다고 27일 밝혔다. 행사는 욱수농악(대구시 무형문화재 제3호)의 공연을 시작으로 31일 오후 4시30분 개막한다.

무형문화재제전은 전시와 공연으로 나눠 진행된다. 문화예술회관 6∼8 전시실에선 대구 달성군 지역 전통주인 하향주와 큰 북인 대고, 상감입사, 단청, 모필(붓) 등의 기능보유자와 전수자 작품 80여 점이 전시된다. 기능보유자들이 제작 기법 등 작품에 대한 설명도 한다.
 
기사 이미지

대구시무형문화재 제19호 동부민요

공연은 다음달 4∼5일 문화예술회관 마당에서 열린다. 첫날엔 수성구 고산지역의 전승농악인 고산농악, 달성군 하빈면의 달성하빈들소리, 서구 비산동의 날뫼북춤을 볼 수 있다. 다음날엔 영제시조, 정소산류 수건춤, 공산농요, 천왕메기 공연이 이어진다. 공연에는 지난 3월 10일 지정된 동부민요의 예능보유자 박수관 명창도 참여한다. 동부민요는 함경ㆍ강원ㆍ경상도의 동해안에서 전승되는 민요다.
 
기사 이미지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3호 욱수농악

관람객들은 풍물놀이나 우리 소리 배우기 등 체험도 할 수 있다.

진광식 대구시 문화예술정책과장은 “무형문화재에는 우리의 민족혼이 담겨져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전통문화를 이해하고 더욱 사랑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구=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