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총장 ‘북한 대화론’에 홍용표 통일장관은…“유엔 사무총장으로 하신 말씀”

기사 이미지

방한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左), 홍용표 통일부 장관(右)

방한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북한과의 대화 필요성을 적극 제기한 데 대해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27일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그렇게 말씀을 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날 라디오 방송인 ‘한수진의 SBS 전망대’ 인터뷰에서 “반 총장 얘기에 구체적인 평가를 내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반 총장은 지난 26일 제주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를 향한 길을 다시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인 25일 관훈클럽 간담회에서도 “(북한과) 고위급 간에 대화채널을 열고 있다”면서 “남북간 대화채널을 유지해온 것은 제가 유일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 기회가 되면 계속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처럼 대북 문제와 관련해 적극적 의지를 드러내고 있는 반 총장이 ‘대북 제재’에 초점을 맞춘 정부 입장과 미묘한 온도차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이 때문인지 홍 장관은 인터뷰에서 “크게 봐서 (반 총장 발언 취지는) 정부의 정책과 크게 다르지는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 총장이 어제 (제주포럼 기조연설에서) 말씀하신 것도 전체적으로 보면 제재가 굉장히 중요하고 또 북한도 유엔의 제재와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의무를 지켜야 한다는 말씀을 먼저 했고 굉장히 강조를 했다”고 부연했다.

홍 장관은 또 반 총장의 방북 재추진 가능성에 대해 “미리 예단해서 말씀드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면서도 “아마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생각하고 할 일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은 셈이다.

이와 함께 홍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의 남은 임기 동안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이 없느냐”는 진행자 물음에 “사실 (남북정상회담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정상회담을 통해 문제를 풀 수 있는 시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중요한 것은 ‘북한의 비핵화를 어떻게 이끌어내느냐’라는 것이고, 가장 좋은 처방은 바로 제재”라고 못박았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