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츠버그 강정호, 시즌 첫 3안타

 
기사 이미지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강정호 선수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3안타 맹타를 휘둘렀다.

강정호는 27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 4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2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강정호가 올 시즌 3안타를 기록한 건 처음이다. 시즌 타율은 0.298(47타수 14안타)로 올라갔고, 타점은 14개가 됐다.

강정호는 0-1로 뒤진 1회 말 1사 1·2루에서 애리조나 선발 좌완 패트릭 코빈을 상대했다. 풀카운트에서 투심패스트볼을 쳤지만 3루 땅볼에 그쳤다. 그러나 3-1로 앞선 3회 1사에서는 우중간을 빠지는 2루타를 때려냈다. 이번에도 투심 패스트볼을 때려 만든 결과였다. 시즌 4번째 2루타. 5회 2사에서는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강정호는 7회 1사 1루에서 랜달 델가도의 직구를 받아쳐 안타를 만들었다. 올 시즌 4번째 멀티히트. 5-3으로 앞선 8회 2사 만루에서는 에반 마샬을 상대로 3루수-유격수 사이를 빠지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강정호는 수비에서도 1회 초 1사 2·3루에서 브랜든 드루리의 땅볼 타구를 잡아 홈으로 들어오는 주자를 잡아내는 활약을 펼쳤다. 피츠버그는 8-3으로 이겼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