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월세난에 서울 엑소더스, 28년 만에 인구 1000만 깨진다

기사 이미지

1988년 이후 28년 만에 서울인구 1000만 시대가 막을 내린다. 높은 집값과 치솟는 전월세 탓이다. 고령화도 ‘탈서울’을 부채질했다. 퇴직 후에도 20~30년 구직시장을 전전해야 하는 ‘반퇴세대’가 대거 서울을 뜨면서다. 서울 1000만 인구를 지탱했던 젊은 층 유입 인구도 저출산 여파로 줄었다.
 
기사 이미지

통계청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4월 말 현재 주민등록상 서울인구는 1000만2979명이었다. 그런데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국내 인구이동’ 집계에 따르면 4월 한 달 동안에만 1만658명의 인구가 순수하게 서울에서 빠져나갔다. 이사 온 인구(총전입 11만7029명)보다 이사 나간 인구(12만7687명)가 그만큼 많았다는 뜻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서울의 인구 순유출 규모가 가장 컸다. 아직은 사망자보다 출생아 숫자가 더 많아 인구 유출폭보다 주민등록상 인구 감소폭이 작다.
 
기사 이미지

그러나 이를 감안해도 올 들어 서울 주민등록 인구는 매월 4000~6000명씩 감소했다. 서울인구는 이미 1000만 명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추산된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큰 변수가 없다면 5월 말 주민등록상 서울인구는 1000만 명 밑으로 떨어질 게 확실시된다”고 말했다.

반면 경기도는 7554명이 순유입돼 전국에서 인구유입이 가장 많은 지역으로 꼽혔다. 집값과 전월세가 상승하면서 높은 주거비용을 감당하지 못한 사람들이 서울보다 비교적 주거비가 싼 수도권 지역으로 빠르게 옮겨가고 있는 셈이다. 서울에 주로 유입되는 인구는 대학생이나 신규 취업자 같은 젊은 층이다. 이 연령대 인구가 저출산 고령화 여파로 감소하고 있다는 점도 서울인구가 줄어드는 데 한몫했다.
 
기사 이미지

올 들어 전국적으로는 인구 이동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4월에 총 56만4000명이 집을 옮겼는데 1년 전보다 13.1% 줄었다. 4월 기준으론 75년 이후 41년 만에 이동 인구가 가장 적었다. 이는 올 2월부터 수도권 부동산 대출 심사가 강화되면서 지난해에 비해 주택 거래가 크게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주거난이 심각한 서울만 예외다.

송인호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상승폭이 올 들어 둔화하긴 했지만 전세가격은 여전히 오름세”라며 “재건축으로 이주 수요가 늘고 아파트 분양가격이 뛰고 있는 것도 전세가는 물론 서울 주택가격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송 연구위원은 “ ‘탈서울’ 현상은 인구가 1000만 아래로 내려간 이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직은 대부분 지역에서 사망자보다 출생아 수가 많다. 그러나 일부에선 사망 인구가 출생 인구를 앞서는 ‘인구 절벽’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강원도·전북·전남이 대표적이다. 이날 통계청이 내놓은 ‘인구동향’ 보고서를 보면 올 1~3월 강원 지역에서 2800명이 새로 태어났지만 그보다 많은 3000명이 사망했다. 같은 기간 전북에선 3600명이 출생하고 100명 더 많은 3700명이 사망했다. 전남 역시 4000명이 태어나는 사이 4500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수>출생아 수’ 현상은 지난해 1~3월엔 강원·전남 2개 도에서 있었던 일이다. 올해 전북이 추가돼 3개 도로 늘었다.

전국으로 따지면 여전히 출생아 수(1~3월·11만2600명)가 사망자 수(7만4600명)보다 많다. 그러나 출생아 수가 빠르게 감소하고 있어 ‘인구 절벽’ 사태가 다른 지역으로도 번지는 건 시간 문제다. 3월 전국 출생아는 1년 전에 비해 5.2% 줄었다. 사망자 수 감소율(4.5%)을 앞섰다. 출생 통계의 선행 지표라 할 수 있는 3월 혼인 건수는 2만5000건으로 전년 대비 8.1% 줄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