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의화, 싱크탱크 출범식서 “새로운 정치 세력 필요”

기사 이미지

정의화


“중도 세력의 빅텐트를 펼치겠다”던 정의화 국회의장이 26일 자신이 이사장을 맡은 싱크탱크 ‘새한국의 비전’ 출범식을 했다.

정 의장은 인사말에서 “지금 우리 정치는 진영 논리에 따라 극단으로 갈라지고, 속에서부터 썩고 있다”며 “새로운 리더십을 갖춘 정치 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차기 대선 때 모든 후보가 취임 1년 내 대통령의 권한 집중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공약해야 한다”며 개헌론을 꺼냈다.

다만 정 의장은 “제가 새한국의 비전을 창립한다고 하니까 정의화가 내년 대선에 나오려고 저러는 거 아니냐고 오해들을 하신다”며 “내년 대선을 위해서가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국으로 발전시키는 일에 힘을 보태려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장에는 정치권 안팎에서 500여 명이 몰렸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축사에서 “우리 현실을 어떻게 타개해야 미래 10년을 잘할 수 있는지 (준비)하는 초석이 돼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천정배 대표도 축사에서 “한국 정치가 새롭게 재편돼야 한다”며 “이제는 진보와 보수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새한국의 비전 고문단 에는 김병준 전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책실장, 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의 멘토로 불리는 최상용 고려대 명예교수 등이 이름을 올렸다.

자문위원으론 새누리당 비박계 정병국·정두언·김용태 의원과 탈당파인 무소속 조해진·류성걸 의원, 더민주 진영·김찬진·우윤근 의원, 국민의당 김동철 의원 등이 참여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정 의장과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결합해 ‘제4세력’을 만드는 정계개편 시나리오도 나돌고 있다. 하지만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두 분이 손을 잡더라도 현역 국회의원을 확보할 수 있을지 미지수”라며 “정 의장과 손 전 고문이 새판을 짠다고 하더라도 정치 현실에선 변방세력”이라고 주장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