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발 스모그의 습격…전국서 미세먼지 ‘나쁨’

26일 전국이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았다. 미세먼지 절감대책의 일환으로 경유 값 인상 방안까지 논의되는 가운데 중국발 미세먼지가 또다시 한반도에 상륙했다.

이날 서울의 미세먼지(PM10·지름 10㎛ 이하) 최고 농도는 159㎍/㎥를 기록했다. 환경부 미세먼지 연평균 기준치(50㎍/㎥)를 세 배 이상 초과한 수치다. 경기도는 미세먼지 최고 농도가 187㎍/㎥를 기록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광주(171㎍/㎥)·전북(158㎍/㎥)·충북(155㎍/㎥)도 ‘매우 나쁨’(151㎍/㎥ 이상) 기준치를 넘어섰다.
 
기사 이미지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중국발 스모그가 밀려온 데다 국내 대기 정체가 이어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나쁨’ 수준 이상으로 치솟았다”고 말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당초 이날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를 ‘나쁨’(81~150㎍/㎥)으로 예보했지만 실제 수치는 훨씬 높게 나타났다. 미세먼지보다 입자 크기가 작은 초미세먼지(PM2.5·지름 2.5㎛ 이하) 농도 또한 전국적으로 기준치를 뛰어넘었다.

이날 서울의 초미세먼지 최고 농도는 112㎍/㎥를 기록했다. 경기도(135㎍/㎥)와 광주(125㎍/㎥)도 초미세먼지 최고 농도가 ‘매우 나쁨’(101㎍/㎥ 이상) 수준까지 치솟았다.

고농도 미세먼지는 27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7일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를 ‘나쁨’ 수준으로 예보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27일 오후엔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다소 낮아지겠지만 오후 늦게부터는 미세먼지 농도가 다시 높아지는 지역이 많겠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이상일 경우엔 외출할 때 황사마스크를 꼭 착용하는 게 좋다. 미세먼지로 인해 몸에 쌓인 노폐물을 배출하기 위해 물을 자주 많이 마시는 것도 한 방법이다.

27일엔 중국 산둥(山東)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에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28일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제주도에는 가끔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고온 현상도 당분간 이어져 27~28일 전국의 낮 최고 기온은 최고 29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