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친구와 화상 토론…영어 배우는 발달장애인

지난 25일 오전 9시 경북 경산시 대구대학교 내 대구사이버대 1304호 강의실. 100인치 모니터를 사이에 두고 웹캠·마이크가 설치된 타원형 책상에 발달장애가 있는 20~25세 학생 11명이 둘러앉았다. 이 대학 부설 3년제 발달장애 교육기관인 ‘K-PACE센터’ 재학생들이다. 지능지수(IQ)가 초등학교 2~3학년 수준이다. 이 센터의 황창하(48) 팀장이 학생들 앞에 섰다.

“조금 뒤 모니터에 여러분 또래 미국 학생들이 나옵니다. 배운 그대로 영어로 이야기를 해봅시다.”

곧이어 모니터에 미국 학생 5명의 모습이 나타났다. 뉴욕 외곽에 위치한 발달장애 교육기관 ‘메이플브룩학교(Maplebrook School)’ 학생들이다.
 
기사 이미지

25일 경북 경산시 대구대학교 내 대구사이버대 1304호 강의실. 한국 K-PACE센터와 미국 메이플브룩학교의 발달장애 학생들이 영상으로 영어 토론 수업을 하고 있다. [사진 대구대]


두 지역 학생들은 서로 신기한 듯 쳐다보며 “Hello, Hi”라고 외쳤다. K-PACE센터의 원어민 교사인 머레이 존슨(49)이 “Today’s topic is self-esteem. Let’s talk about it(오늘 수업 주제는 자신감이다. 함께 이야기해보자)”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때 금동훈(20) 학생이 ‘esteem’을 “east?( 동쪽)”이냐며 반문했다. 이어 “Mistake very. 아니. 아니. many(난 실수를 많이 해). 계속 영어로?”라고 했다. 이곳에서 1만2000여 ㎞ 떨어진 메이플브룩학교의 세라(20·여) 학생이 “I have many things to talk about the topic(자신감이란 주제에 대해 할 말이 많아)”라고 말을 받았다.

이날 수업은 40분간 이어졌다. 한국의 발달장애 학생들이 미국 발달장애 학생과 첫 화상 영어 토론 수업을 한 것이다. 학생들은 쉬운 영어 단어를 더듬더듬 나열했지만 어떻게든 주제에 맞게 표현하려고 안간힘을 썼다. 존슨은 “발달장애 학생들의 영어 습득력은 어린이들이 영어를 배우는 것과 똑같다고 보면 된다. 듣는 그대로 배워 말하기 때문에 오히려 발음이 더 좋을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의 화상수업은 지난달 결정됐다. 김화수 K-PACE센터 소장이 미국 발달장애 교육 프로그램을 살펴보기 위해 메이플브룩학교를 찾았다가 젠 스컬리 입학처장과 디지털 수업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영어·한국어 교육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문화·사고방식이 서로 다르다는 점도 쉽게 알려줄 수 있겠다는 판단에서였다. 김 소장은 “ 디지털 수업은 성공적이었다. 앞으로 2주에 한번 매번 다른 주제로 미국 학생들과 디지털 영어 토론 수업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