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변 숲 20년간 농약 금지…교원대, 새 126종 둥지 됐다

천연기념물 황새를 비롯해 솔부엉이·소쩍새 등 희귀 야생 조류를 캠퍼스 곳곳에서 볼 수 있는 대학이 있다. 한국교원대다.

한국교원대는 2001년 73종이었던 야생 조류가 지난해 126종으로 늘었다고 26일 밝혔다. 1996년부터 캠퍼스 안에 있는 청람황새공원 주변 약 13만㎡ 규모의 숲과 논에 농약 살포를 금지한 게 조류 증가의 요인이라고 대학 측은 설명했다. 조경관리 등을 위해 쓰였던 살충제·제초제를 뿌리지 않은 덕에 곤충이 살게 되고, 이를 먹이로 하는 조류도 덩달아 찾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충북 청주시 한국교원대 청람황새공원 숲에서 관찰된 왼쪽부터 소쩍새·꾀꼬리. 교원대에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황새를 포함해 야생 조류 126종이 살고 있다. [사진 교원대 황새생태연구원]


이곳에는 멸종위기 종인 솔부엉이(천연기념물 324호)와 소쩍새(천연기념물 324-6호)가 살고 있다. 꾀꼬리·오색딱따구리·청딱따구리·쇠딱따구리·아무르쇠딱따구리도 여름철이면 어김없이 이곳을 찾아 번식한다. 밀화부리·상모솔새·콩새·황여새 등은 캠퍼스에서 겨울을 나고 봄이 되면 남쪽으로 이동한다.

교원대가 야생 조류 천국이 된 것은 황새(천연기념물 199호) 복원이 계기가 됐다. 교원대는 96년 박시룡 황새생태연구원장을 주축으로 멸종된 황새 복원을 위해 노력했다. 당시 러시아·독일에서 4마리의 황새를 들여와 인공부화와 번식을 거쳐 지금까지 168마리까지 늘렸다. 이 가운데 7마리는 방사했다.

박 원장은 “황새에게 자연상태와 거의 같은 조건을 만들어 주려고 학교 측에 농약 살포 중단을 요청했다”며 “처음엔 벌레가 많이 생겨 항의를 받았지만 이내 생태공원으로 탈바꿈 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충북 청주시 한국교원대 청람황새공원 숲에서 관찰된 왼쪽부터 물까치·오목눈이 모습. 교원대에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황새를 포함해 야생 조류 126종이 살고 있다. [사진 교원대 황새생태연구원]


황새와 함께 인공번식에 성공한 새도 있다. 황새생태연구원은 지난해 멸종위기 종인 검은머리갈매기(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의 인공번식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연구원 측은 오는 6월 검은머리갈매기 서식지인 인천 송도 매립지에 7마리를 방사할 예정이다. 이 중 한 마리에 위치추적장치를 달아 검은머리갈매기의 개체수 감소 원인과 포식관계를 규명할 계획이다.

이 대학에선 조류연구도 활발하다. 청람황새공원 주변과 학교 공원 나무에는 3~4m 높이 박새 인공둥지 150여 개를 달았다. 이 둥지에는 70~80쌍의 박새류가 알을 낳고 번식 중이다. 학부생과 대학원생들은 박새의 진화과정과 포식관계를 연구하고 있다. 박 원장은 “지금까지 80여 편의 조류관련 논문을 냈는데 모두 학교에서 연구가 이뤄졌다”며 “한국에선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황새생태연구원은 황새 방사 계획도 갖고 있다. 이를 위해 청람황새공원 주변 논 12만㎡를 임대해 황새가 살기 적합한 습지를 조성하고 미꾸라지·붕어·뱀·개구리 등 먹이도 풀어 놓을 계획이다. 논 임대료는 이번 달 출범하는 황새클럽 회원들의 후원금으로 마련한다. 계획대로 습지가 조성되면 내년 7월 황새 새끼 2~3마리와 부부 황새 한 쌍을 이곳에 방사한다.

교원대는 2001년 대학으로는 유일하게 환경부로부터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보존을 위한 ‘서식지외 보전기관’ 지정을 받았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