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인스 정치언어 번역기'로 돌려본 반기문의 25일 발언

기사 이미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대선 출마를 시사했다고 26일 아침부터 온 언론이 대서특필했습니다.

그런데 반 총장이 25일 저녁 때 한 말이 정확히 뭔지 찾아보셨나요? 바로 이겁니다.
 

(유엔에서 퇴임한 후) 한국 시민으로서 어떤 일을 할지 고민해 결심하겠다.”


아주 모호하죠? ‘이게 도대체 어디를 봐서 대선 출마 시사라는 건가’ 싶으시죠?

사실 외교관들의 말 자체가 ‘전략적 모호성’이 강합니다. 국익이 걸린 협상을 해야 하기 때문에 늘 여지를 남겨두는 언어습관이 몸에 밴 것이죠.

그런데 그런 외교관들 중에서도 반 총장의 ‘말솜씨’는 특히 모호하기로 정평이 났습니다. 아무리 민감한 질문을, 아무리 집요하게 해도 늘 즉답을 피한 채 요리조리 빠져나가기 때문입니다. 오죽했으면 해외 언론들도 인용하는 반 총장의 공식 별명(?)이 ‘기름장어(Slippery Eel)’일 정도입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디지털 중앙일보, 조인스가 제공하는 ‘조인스 정치언어 해석기’ 중앙일보 정치부 기자들이 이 해석기를 돌려, 알듯 모를 듯한 반 총장의 25일 주요 발언 속에 숨어있는 속뜻을 깨알같이 풀어드리겠습니다.
 

내년 1월 1일이면 한국 사람이 된다. 그때 한국 시민으로 어떤 일을 해야 할지 고심해 결심하겠다”

→퇴임 이후 ‘한국에서 정치 활동’을 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한 최초의 발언. 지난 18일까지만 해도 반 총장은 “사무총장을 그만두고 어떤 일을 해야 하느냐에 대해선 가족 간에 얘기들이 좀 다르다”(특파원 간담회)고만 했었음. 일주일 사이에 최소한 ‘가족회의’는 끝내신 듯.
 

대통령을 한다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지만, 자생적으로 이런 얘기가 나오는 것은 자랑스럽고 고맙게 생각한다”

→국내에서 꾸준히 이어져온 ‘반기문 대망론’에 대해 잘 알고 있고, 흡족하게 생각해왔다는 점에 방점을 찍어서 들어야 하는 발언. 실제로 반 총장이 매일 새벽 4시30분에 기상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CNN이나 AP통신이 아닌 한국의 언론보도를 챙겨보는 일이라고 함.
 

미국 대선 후보들도 70세·76세다. 한국 같은 선진사회에서는 체력 같은 것은 별문제가 안 된다”

→‘기름 장어’ 반 총장이 했다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속내를 많이 드러낸 발언. 이 발언을 나온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의 한 참석자는 “반 총장이 답변 준비를 많이 해온 것 같았다”고 전했음. 그렇다면 ‘72세 고령 대통령 후보’는 곤란하다는 식의 공격에도 이미 대비하고 있다는 뜻.
 

박근혜 대통령이 무슨 언질을 줬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박 대통령과 내가) 자주 만났다는데 이명박 대통령 때도 그랬다”

→일단은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개입 논란을 진화한 발언. 하지만 따지고 보면 ‘특정 정치계파(친박근혜계)만의 후보로 인식되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분명히 한 측면도 분명히 있음. 결국 여권 내 다른 계파와 야당들을 향해서도 자신을 다시 돌아보게 한 장면.
 

남북으로 분단된 것도 큰 문제인데 내부에서도 분열된 모습을 보여주고, 해외에서 보도되는 걸 보며 약간 창피하게 느낄 때가 많다”

→여야불문, 기존 정치권 전체를 겨냥한 ‘싸잡아 비판’ 카드. ‘후발 주자’‘제3후보’가 점할 수 있는 가장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가겠다는 뜻으로도 들림. 지난해 방한 때 “국내 정치는 한국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노력하는 분들이 많으니…”라며 국내 정치에 대해 거리두기했던 것과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
 

남북 간 대화채널을 유지해온 것은 내가 유일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 기회가 되면 계속 노력하겠다.”

→“내가 유일한 게 아닌가”라는 부분 앞에 “(차기 대선주자들 중에서)”를 붙여야 할 듯한 발언. 차기 후보군 중에서 자신의 특장점이 무엇인지도 정확히 알고 있고, 그것을 어필하기까지 했기 때문임. 반 총장의 머릿속에 있는 컨셉트는 ‘통일 대통령’일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한 상황.
 
▶관련기사
① 반기문 "박대통령 언질 준 것 결코 없어···확대해석 기막혀"
[카드뉴스] 모든 게 '반반'…'반자성어'로 따져 본 반기문의 대권 운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