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화된 모습 보여야"…이원종 비서실장 스타일은?

기사 이미지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된 이원종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이 23일로 취임 일주일을 맞았다. 서울시장과 충북도지사를 역임한 ‘행정의 달인’으로 조용하면서도 꼼꼼한 일처리와 행정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보여주고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이 전했다.

이 실장은 지난주 취임하자마자 수석실별로 업무보고를 받았다. 이 실장은 이 자리에서 “국민들에게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기를 당부한다. 시련을 잘 이기내면 더 성숙해 진다. 열심히 긍정적인 자세로 업무에 임해달라. 비서는 얼굴도 이름도 없는 존재다. 국가 지도자를 지근거리에서 모신다는 것은 무한한 영광으로 자부심을 갖고 일해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또 “베스트 비서로서 역할을 하자”고 하거나 ‘칸막이 행정’의 함정에 빠질 위험을 경계하면서 “아래로도, 위로도, 옆으로도 공유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홍보수석실에 대해선 “국민이 감동할 수 있는, 국민의 피부에 와 닿는 홍보를 하면 좋겠다”는 ‘맞춤형 지시’도 내렸다고 한다.

이 실장은 수석실별 업무보고 외에도 수석비서관회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의 등을 주재하거나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이 실장은 실무진의 보고에 차분히 귀를 기울이면서도 사안의 본질을 짚는 지시로 빠르게 업무를 장악하고 있다고 평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워낙 경험이 풍부하고 세상을 보는 시야가 넓었다”며 “때때로 유머를 통해 사안의 정곡을 짚기도 한다”고 소개했다. 다른 관계자는 “충청도 출신이라 느릴 것 같지만 결정은 빨리빨리 하려고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전임자인 이병기 전 비서실장과 달리 대외적인 소통보다는 조용히 박근혜 대통령을 보좌하는 역할에 주력할 것이는 게 참모들의 시각이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