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축구 전북 현대도 심판 매수 드러나


지난해 프로축구 경남FC에 이어 1부 리그 최정상급 구단인 전북 현대도 돈으로 심판을 매수한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부산지검 외사부(부장검사 김도형)는 경기 전 전북 현대 구단 관계자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K리그 소속 전직 심판 이모(36)씨와 유모(41)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들에게 뒷돈을 건넨 혐의로 전북 현대 소속 스카우터 차모(48)씨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와 유씨는 2013년 K리그 심판으로 있으면서 각각 3차례, 2차례에 걸쳐 차씨로부터 경기에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경기당 100만원씩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경기와는 무관하게 거마비로 주고 받은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 수사 결과 이씨와 유씨는 지난해 경남FC 심판 매수 사건에도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와 유씨를 포함한 심판 4명은 경남FC로부터 청탁과 함께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 2월 1심에서 이씨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유씨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부산=강승우 기자 kang.seung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