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이양 악성 루머 유포자 고소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법적 절차…"

기사 이미지

레이양[사진 레이양 인스타그램]

레이양이 자신에 대한 악성 루머와 관련해 최초 유포자를 처벌해 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23일 레이양의 법률대리인은 "지난 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혐의로 악성 루머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레이양의 법률대리인은 "최근 레이양의 가족과 어린 시절 교통사고에 대한 근거 없는 악성 루머가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어 사실무근임을 밝힌다"며 "현재 증거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으며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법적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최근 레이양을 비롯해 많은 여자 연예인들이 SNS나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근거 없는 악성 루머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에 대해 몇몇 연예인들은 고소를 마쳤거나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상태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