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세종시 중개업소 추가 압수수색

정부세종청사 공무원 아파트 분양권 불법전매를 수사 중인 검찰이 부동산 중개업소를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대전지검 특수부(부장 문홍성)는 지난 22일 오후 2시30분쯤 세종시 소재 부동산 중개업소 3곳을 압수수색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일 압수수색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에 따라 수사를 받는 중개업소가 9곳으로 늘었다.

검찰은 지난 1차 압수수색 당시 세종시의 협조를 받았지만 이번엔 알리지 않고 단독으로 현장을 덮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에선 “관련 정보가 새나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에 압수수색한 중개업소는 세종시에서 처음으로 아파트를 분양했던 한솔동 첫마을(2-3생활권) 상가에서 영업했던 곳으로 알려졌다. 첫마을에서는 2010년 10월과 2011년 5월 두 차례에 걸쳐 5558가구(일반분양 기준)가 분양됐으며 이 가운데 70%가 공무원 몫이었다.

이 때문에 법조계와 공직사회에선 “검찰이 공무원들의 분양권 불법전매 단서를 확보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혐의가 확인된 중개업소를 압수수색한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