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적' 엔소닉 소속사, SNS에 사과글 "일본 콘서트 이후 연락 안돼"

기사 이미지

[사진 엔소닉 트위터]

그룹 엔소닉 멤버들이 돌연 잠적해 논란이 빚어지자 소속사가 SNS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23일 엔소닉 공식 트위터에는 "좋지 않은 소식으로 놀라셨을 팬들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해드린다"라는 글과 함께 장문의 사과글이 게재됐다.

소속사 측은 "현재 엔소닉 멤버 전원이 일본 콘서트 이후 연락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연락이 되지 않아 부득이하게 일정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소속사 측은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글을 끝맺었다.

엔소닉 멤버들은 지난 7일, 8일 양일간 일본 콘서트를 마치고 9일 한국으로 귀국한 뒤 멤버 전원이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이들은 지난 17일 법적 대리인을 통해 C2K엔터테인먼트 측에 전속 계약 해지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의 계약은 2013년부터 7년 계약으로 4년 더 남은 상황이다.

아래는 엔소닉 트위터에 올라온 소속사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엔소닉 소속사 C2K엔터테인먼트입니다.

좋지 않은 소식을 언론을 통해 접하고 놀라셨을 팬들께 소속사로서의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현재 엔소닉 멤버 전원이 일본 콘서트 스케줄 이후 연락이 되지 않습니다. 이후 공개방송, 팬미팅 등 각종 스케줄들을 진행하기 위해서 멤버들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아 부득이하게 일정을 취소했었습니다.

엔소닉을 응원해주시는 슈퍼소닉 팬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현재도 멤버 전원에게 연락을 계속 취하고 있으며, 문제를 해결 하기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엔소닉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