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가 OOO번째 후원자군요"···SNS에서 확산하는 심성락 모금 운동

기사 이미지
‘대통령의 악사’ 심성락(80)을 위한 모금 운동이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달 11일 자정께 서울 군자동 자택에서 일어난 화재로, 35년간 함께한 그의 아코디언이 불탔다는 사실이 알려지자(본지 5월 21일자 16면), 후배 음악인과 시민들이 십시일반 힘을 모으고 있다. 소셜 펀딩 플랫폼 텀블벅(http://tumblbug.com/shimsungrak)에서 20일부터 시작한 모금은 23일 오후 3시 현재 총 150명이 참여해 949만5600원이 걷혔다. 모금을 시작한 지 나흘 만에 총 목표액(3000만원)의 약 31%를 달성했다.

60년 넘게 아코디언을 연주해 온 심성락의 사연 및 모금 운동 관련 소식은 SNS상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가수 이승철ㆍ조원선ㆍ루시드폴ㆍ조동희 등 가요계 후배들이 SNS를 통해 소식을 전하고, 박원순 서울 시장 등 정치계 인사들도 동참하면서다. 후원자들이 모금 운동에 참여하고 "제가 ***번째 후원자군요!"라는 인증글을 올리며 열기를 더하고 있다.

모금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페이퍼레코드 최성철 대표는 “모금액의 90%는 악기(이탈리아산 파올로 소프라니 5열식)를 구입하는 데 쓰고, 나머지는 후원자를 위한 초대공연 등에 쓸 예정”이라며 “기적이 일어날 수 있게 도와달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돈은 모르고 살았다, 60여 년 아코디언에 미칠 수 있었다”

1951년, 고등학교 1학년 때 아코디언 연주를 시작한 심성락은 여든 인생 그 자체가 한국 대중음악사다. 조용필ㆍ이미자ㆍ이승철ㆍ신승훈 등 국내 가수 열 중 아홉의 노래 반주를 도맡아 했다. ‘봄날은 간다’ ‘효자동 이발사’ 등 다수의 영화 OST 작업에 참여했다.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에 등록된 연주곡만 7000여 곡, 음반은 1000여 장에 달한다. 박정희ㆍ전두환ㆍ노태우 대통령이 주재한 행사에 오르간 연주를 해 ‘대통령의 악사’로 불렸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