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기념식 성희롱 사과" 촉구…광주보훈청 "사실 아니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가보훈처 간부가 5·18 유가족에게 성희롱을 했다는 논란이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5·18 관련 단체인 '오월어머니집' 회원들은 23일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광주지방보훈청 간부의 성희롱에 대한 공식 사과와 해임을 요구했다.

해당 간부는 지난 18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6회 기념식에서 빈 자리를 찾던 노영숙(62) 오월어머니집 관장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오월어머니집은 "노 관장은 제주 4·3항쟁 희생자유족회 등 50여 명의 좌석이 뒷자리로 배치돼 광주보훈청 과장에게 앞쪽으로 바꿔줄 것을 요구했다"며 "하지만 과장은 무성의한 태도로 '자리가 없는데 제 무릎에 앉으라'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5·18 민주화운동을 대하는 국가보훈처의 모습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해당 과장과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을 거부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광주보훈청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광주보훈청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해당 과장은 어떻게든 자리를 만들겠다는 뜻으로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관장님 자리를 찾아 보겠습니다. 좌석이 없으면 저희 무릎이라도 내어 드려야죠'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오월어머니집의 주장과 비슷해 보이지만 전혀 다른 취지의 주장이다.

그러면서도 "노 관장께서 이의를 제기하자 그 자리에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한 뒤 22일 오후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해 재차 정중히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