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쏭달쏭' 타히티, 각오 밝혀 "데뷔 5년차, 인지도 부족하지만 기죽지 않아"

기사 이미지

[사진 타히티 2차 티저 영상 캡처]

그룹 타히티가 신곡을 공개하며 각오를 전했다.

23일 타히티는 서울 서교동 브이홀에서 열린 다섯번째 싱글 '알쏭달쏭'의 쇼케이스에서 "어느덧 데뷔 5년차이지만 정상에 선 것도 아니고 인지도가 높지도 않다"며 "그러나 기죽지 않고 끊임 없이 노래하는 타히티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덧붙여 "대중 앞에서 즐거움을 줄 수 있다면 그걸로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타히티는 "여름이라서 상큼하고 시원하게 보이려고 노력했다"며 "타히티 멤버 전원이 제작에 참여해 더 특별한 앨범"이라고 설명해 눈길을 모았다. 이후 타히티는 "매 앨범 새로운 시도를 해왔다. 이번에는 귀여움 속에 섹시를 넣어봤는데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알쏭달쏭'은 알 수 없는 남자의 마음을 여자의 시점에서 표현한 곡. 복고와 클럽 사운드를 섞었다. 프로듀싱팀 크레이지사운드의 똘아이박과 피터팬, Bra Bus가 공동작업해 완성했으며. 기획 단계부터 타히티만의 색깔을 만들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걸그룹들의 컴백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타히티가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타히티 2차 티저 영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