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7신용등급 소상공인, 연 6%대 대출 가능해진다

신용등급 4~7등급에 속하는 소상공인들이 6월부터 시중 은행에서 연 6.46% 이하 금리로 보증부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들은 그동안 신용등급이 낮아 은행권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고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에서 고금리 (연 18.1~27.9%)대출을 이용해야 했다.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이사장 강진섭)은 ‘서울시 소호(SOHO) 중금리 특별보증’상품을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개업 후 6개월이 지난 서울 소재 소기업, 소상공인 중 사업성과 상환 의지가 충분하다고 판단되는 이들이 이 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기업당 최대 2000만원까지 빌릴 수 있으며 4~5년간 균등분할상환해야 한다. 서울시는 올해 총 250억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4개 금융기관(국민ㆍ신한ㆍ우리ㆍKEB하나은행)이 협력한다. 4개 은행은 4~7등급 신용 사업자를 발굴ㆍ추천하고 신용보증 안내와 상담 등 금융 지원 역할을 하게 된다. 실제 상품 가입은 각 은행 창구에서 오는 6월 10일부터 가능하다.

서울시가 이번 상품을 내놓은 것은 신용대출 시장이 저금리의 제1금융권과 고금리의 대부업체 등으로 양분됐다는 판단 때문이다. 서동록 경제진흥본부장은 “신용대출시장 양극화로 인해 고통받는 중간 신용등급자들의 부담을 줄여 안정적인 경영 환경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재단 고객센터(1577-6119)로 문의하면 된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