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천호식품 김영식회장, 안철수에 "저출산 대책을""셋째 낳으면 사비로 200만원"

기사 이미지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가 부산 상공인들에게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는 과정에서 뜬금없이 '저출산 문제'를 꺼내든 인물이 있다. 바로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65)이다.

안 대표를 비롯한 천정배 공동대표, 박지원 원내대표 등 국민의당 국회의원 및 당선자들은 25일 오전 부산상공회의소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현재 부산 지역 경제의 어려움을 듣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부산 상공인들은 조선·해운업계 구조조정 문제와 동남권 신공항에 문제 관련해서 집중적으로 질문하고 건의했다. 그런데 이 와중에 맨 마지막으로 의견 개진을 한 김 회장이 '저출산 문제'를 꺼내든 것이다. 그는 "대한민국은 OECD 국가 중 최고 저출산 국가"라면서 "프랑스는 출산율이 2.4명일 때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했는데 우리나라는 1.2명다. 과연 국민의당에선 저출산운동에 대해서 앞으로 어떤 계획이 있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저출산 문제를 보육과 교육 문제로만 좁게 접근해서는 안 된다. 넓게 보자면 저출산 문제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게 '만혼'"이라며 "결혼을 늦게 만드는 일자리 문제와 거주 비용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간담회 후 기자가 "왜 저출산 문제를 질문했냐"고 묻자 김 회장은 "저출산 운동을 9년째 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이 세 번째 아기를 낳으면 제가 사비로 200만원씩 주고 있다. 9년 전부터 해서 총 10억이 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단 두번 째 아이를 낳고 임신을 안 한 상태에서 제가 운영하는 다음 카페 '뚝심이 있어야 부자가 된다'에 신청을 해야 한다. 신청하고 세 번째 아기를 낳으면 순서대로 돈을 준다. 그 돈은 제가 지은 책 '10mm만 더 뛰어봐' 인쇄비와, 시간당 300만원씩 받는 강사료, 방송 출연료를 모아서 1억 모이면 지급한다"고 설명했다.

저출산 문제에 뛰어들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김 회장은 "9년 전에 모 신문을 보는데 저출산 문제에 대해 상세하게 나와있더라. 나부터 먼저해야 남이 따라하지 않겠나 싶었다"며 "이명박 대통령 때 영빈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건배제의 받아서 '아는 생긴 대로 낳아라'라고 건배제의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든 국회의원이든 대부분 사람들이 저출산 문제에 대해 아직까진 그 심각성을 못 느끼고 있는 것 같다"며 "2020년이 되면 우리나라 인구가 절벽으로 떨어지기 시작해서 2060년에 350만명 줄어들고 2100년이 되면 1000만 명이 줄어들 것이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답변한 내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김 회장은 "저출산 문제를 최고로 빨리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조기결혼'"이라며 "20대에 아이를 낳기 시작해야 세 명을 낳을 수 있다. 조기결혼 한 커플들에게 임대주택을 주는 등의 실질적인 답변을 기대했기 때문에 제가 원하는 대답은 못 들었다. 저출산에 대해서 국민의당이 먼저 앞장서면 많은 지지를 얻을 것이다"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이날 "상상의 힘을 믿으세요"라면서 기자에게 3000원어치 로또 복권을 내밀었다. 그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긍정적인 삶을 살기를 원하는 마음에 평소 만나는 사람마다 로또 복권을 선물한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