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하마을 간 안철수·천정배·박지원, 친노 지지자에 봉변

기사 이미지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 등 국민의당 지도부가 23일 봉하마을에서 친노 지지자들로부터 욕설과 봉변을 당했다.

이날 노무현 전 대통령의 7주기 추도식이 열린 경남 김해 봉하마을 입구에는  ‘안철수 대표의 봉하 방문을 열열히(열렬히) 환영합니다-친노일동’이라고 적힌 노란색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하지만 안 대표 일행이 오후 1시30분쯤 도착해 버스에서 내리자 친노 지지자들이 몰려 들어 “안철수 물러가라” “빨갱이보다 못한 XX들”이라고 외쳤다. “전라도로 가라 XX야” “철수 넌 오면 안 된다”는 등의 욕설과 야유도 쏟아졌다.

이에 지지자들과 경호원간 몸싸움이 곳곳에서 벌어지기도 했다. 한 지지자는 “지역주의 선동하는 안철수 물러가라”라는 손글씨 종이 피켓을 들었다.

 
 
친노 지지자들과 몰려 들자 안철수ㆍ천정배 공동대표와 김성식 정책의장이 언덕을 올라가 노 대통령 사저 철문 안으로 급히 대피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인파에 밀려 철문 밖에서 입을 굳게 다문 채 불쾌한 표정으로 잠시 대기하기도 했다. 박 원내대표에게도 지지자들이 달려들다가 경호원들이 밀착 방어해 큰 충돌은 피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김종인 대표를 포함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국민의당 지도부보다 늦게 현장에 도착해 이 같은 광경을 목격하지는 않았다.

이후 공식 행사가 시작되자 행사 참석을 위해 사저에서 나온 3당 지도부는 행사장 첫 줄에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더민주 김종인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ㆍ천정배 공동대표가 앉았다.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등 유족 측과 가까운 맨 왼쪽에 앉았다.

글·사진·동영상 봉하마을=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