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층 침대에 와인 보관함…현대차 1억원대 캠핑카 출시

                 


 현대자동차가 23일 오전 고급형 미니 버스 ‘쏠라티(SOLATI)’의 특장모델 6종을 출시하며 ‘쏠라티 캠핑카’를 새롭게 선보였다.

현대차는 쏠라티 캠핑카, 앰뷸런스, 어린이버스, 장애인차, 냉장밴, 윈도우밴 등 총 6종류의 특장차인 '쏠라티 컨버전'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중 ‘쏠라티 캠핑카’는 샤워부스가 설치 된 화장실, 가스레인지를 포함한 싱크대, 썬루프, 에어컨은 물론 국내 캠핑카 최초 2층형 침대를 적용해 실용적인 공간과 편안한 잠자리를 갖췄다.

또 샤워부스가 담긴 화장실, 가스레인지를 포함한 싱크대, 썬루프, 에어컨 등이 적용됐다. 와인보관함과 19인치 모니터, 무시동 히터 등 다양한 편의장비도 들어 있다. 

쏠라티는 태양광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태양광 충전판과 차량 내부 보조배터리를 추가로 장착해 캠핑 동안 자체적으로 전력공급이 가능하다.

파워트레인은 2.5ℓ 직렬 4기통 디젤을 탑재했다.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43.0kg.m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수동 6단을 적용 후륜구동 방식으로 움직인다.

쏠라티 캠핑카의 가격은 1억990만원. 엠뷸런스는 8490만~9920만원, 어린이버스 6430만~6700만원, 장애인차 7350만원, 냉장밴 6790만원, 윈도우밴 5920만원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