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8억대 리베이트' 종합병원 이사장 구속

의약품 도매상들로부터 불법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의료법 위반)로 전북 전주의 종합병원 이사장이 구속됐다.

전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3일 "의약품 도매상 6곳에서 리베이트 18억원을 받은 혐의로 J병원 이사장 박모(60)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씨에게 11억원 상당의 리베이트를 건넨 혐의로 의약품 도매상 대표 홍모(47)씨 등 29명도 입건했다.

박씨는 2011년 6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의약품 선정 및 처방 대가로 도매상들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다. 박씨는 도매상 6곳 중 2곳을 지인 명의를 빌려 직접 운영하면서 16억원의 리베이트를 챙겼다.

조사 결과 박씨는 직영 도매상이 제약회사에서 할인된 가격에 공급받은 의약품을 병원에는 정상 가격으로 납품하는 것처럼 꾸며 돈을 챙겼다. 김효진 전북청 지능범죄수사대장은 "리베이트를 건넨 정황이 포착된 제약사 29곳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