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한 상가에 쇠구슬 테러…인명피해는 없어

인천 서구의 한 상가에 쇠구슬 3개가 날아와 출입문이 파손됐다.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7시10분쯤 서구 오류동에 있는 A씨(57)의 수퍼마켓 2층 출입문으로 쇠구슬 3개가 날아왔다. 이 사고로 유리로 된 출입문이 파손됐다.

당시 수퍼마켓 안에는 A씨 부부가 있었다. 하지만, 부부가 1층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있었고 2층 출입문은 평소에 쓰지않는 문이라 인명피해는 없었다.

A씨는 "유리 깨지는 소리가 들려서 밖으로 나가보니 출입문이 깨져 있었다"고 말했다. 출동한 경찰은 유리 파편 사이에서 쇠구슬 3개를 발견했다. 경찰은 누군가가 쇠구슬을 던지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인근 폐쇄회로 TV(CCTV) 영상을 확보하는 등 용의자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인근 CCTV 영상을 분석하고 주변에 사는 주민들을 상대로 탐문수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