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터키전 결승골' 제이미 바디, 25일 결혼…호주전 결장 "그의 위치 확고해…문제없다"

기사 이미지

[사진 제이미 바디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국가대표 축구선수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 FC)가 오는 25일 결혼식을 올린다.

22일 영국 텔레그라프 등 주요 외신들은 로이 호지슨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이 바디의 결혼식 소식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된 바에 따르면, 호지슨 감독은 "바디가 오는 금요일 열리는 경기에 불참한다. 이유는 그가 수요일에 결혼식을 올리기 때문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제이미 바디는 이미 그의 예비신부 레베카 니콜슨과 동거 중이며, 딸까지 두고 있는 상태. 호지슨 감독은 이런 시기에 결혼식을 올리게 된 이유에 대해 "바디는 원래 지난해 6월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하지만 내가 그를 A대표팀으로 부르면서 결혼식이 취소됐다. 그에겐 이번 기회에 결혼식을 올릴 권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그는 "바디가 수요일에 결혼식을 올리면 며칠간 우리는 그를 보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에겐 루니가 있고, 래쉬포드와 스터리지도 있다."며 경기에 차질이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는 바디를 안다. 우리는 그에게 만족하고 있고, 그의 위치는 확고하다. 이번 결장이 문제를 일으키진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말을 끝맺었다.

한편 제이미 바디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터키와의 평가전에서 후반 38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제이미 바디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