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국회법에 대해 거부권 운운하거나 재개정 거론할 때 아니다"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제 막 국회에서 통과된 국회법에 대해 거부권을 운운하거나 재개정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고 23일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부산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제대로 일하는 국회를 두려워 하는게 아니라면 청문회가 어떻게 진행될 지 미리 앞당겨 걱정할 일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2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거부권 행사를 금기시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국회법 개정으로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를 열 수 있도록 한 것은 일하는 국회를 위한 한걸음 진전”이라며 “민생중심의 일하는 국회를 위해 상임위가 늘 열려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상임위에서 소위원회를 만들어 집중적으로 현안을 다루고 청문회를 열어 가습기 살균제 문제 같은 민생문제를 즉시 다룰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청문회에 대한 우려가 있다는 것도 안다”며 “서로 반대만을 하는 국회의 경험 때문인데 이제 달라질 것이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은 문제를 해결하는 국회를 만들겠다”며 “국민 중심으로 미생 중심으로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갈 때 일각의 우려는 기우가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새누리당은 청문회가 정쟁의 도구로 사용될 경우 국정운영의 부담이 될 것이라며 법안 재개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이날 통화에서 “청와대에서 국회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회를 존중해달라고 청와대에 말해야지, 거부권을 행사하면 어떻게 할 것이라고 자극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21일 페이스북에 “대통령님 국회문제 너무 신경쓰지 마시고 간섭하지 말라. 거부권 행사하시지 말기를 간곡히 말씀올린다”고 썼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