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역 추모현장 흉기들고 서성인 50대 즉결심판

흉기를 소지한 50대 남성이 대구의 '강남역 살인사건' 추모 현장 주변을 서성이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중부경찰서는 23일 배모(53)씨를 흉기은닉휴대 혐의로 검거해 즉결심판에 넘겼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배씨는 지난 22일 오후 9시25분쯤 피해 여성의 추모 글이 붙어있는 대구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 인근에서 일명 '공업용 칼'을 소지한 채 서성이다가 경찰의 신분증 제시 요구에 응하지 않은 혐의다.

경찰 관계자는 "흉기를 소지한 남성이 있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해 배씨를 찾았는데 검문에 제대로 응하지 않았고 상의 왼쪽 안주머니에 흉기를 넣고 있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특별한 직업이 없는 배씨는 흉기만 소지하고 있었을 뿐 다른 범행은 저지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경찰에서 흉기를 소지한 이유를 따로 진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