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SPN '오승환은 쓸만한 마무리 후보'

기사 이미지
'돌부처'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입지가 점점 커지고 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오승환을 선택 가능한 마무리 투수 옵션이라고 평가했다.

ESPN은 23일 '세인트루이스에 오승환과 케빈 시그리스트가 없었다면 트레버 로젠탈이 나오지 않는 날 고민될 것이다.

오승환은 쓸만한 마무리 후보(a viable option at closer)로 보인다'고 전했다.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로젠탈은 전날 34개의 공을 던지며 1이닝 2피안타 2실점했다. 마이크 매서니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2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을 앞두고 "로젠탈에게 휴식을 줄 것이다. 정해진 것은 없지만 오승환과 시그리스트가 세이브 상황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오승환이 쓸만한 마무리 후보로 지목된 건 최근의 상승세와 탈삼진 능력 덕분이다. 오승환은 8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벌이고 있다. 올 시즌 삼진 31개를 잡는 동안 볼넷은 7개만을 내줬다. ESPN은 '시그리스트의 삼진율은 38.5%다. 오승환도 뛰어나다.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는 0.8로 메이저리그 불펜투수 중 6위, 삼진율(36.5%)은 12위, 이닝당 주자 출루허용(WHIP)은 10위(0.72)다'라고 설명했다.

아쉽게도 이날 오승환이 마무리로 나설 기회는 없었다. 세인트루이스는 2-7로 졌고, 오승환은 마운드에 오르지 않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