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올해 딱 3명…세계적 ‘와인 고시’ 붙은 첫 한국인

기사 이미지

김경문씨는 “소믈리에라면 누구나 꿈꾸는 영광스러운 자격이라 아직도 실감이 안난다”고 했다. [사진 김경문]

‘마스터 소믈리에’. 와인의 최고 전문가로 전 세계에 233명 밖에 없다. 최근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이 자격증을 따낸 이가 있다. 미국 뉴욕의 미쉐린(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 ‘모던’의 소믈리에 김경문(33)씨다. 그는 지난 16~17일 미국 콜로라도주 아스펜에서 열린 ‘2016 코트 오브 마스터 소믈리에(court of master sommeliers)’ 의 실기테스트를 통과해 마스터 소믈리에(MS) 배지를 달았다.

마스터 소믈리에 자격증 딴 김경문씨
세계 223명뿐인 최고 수준 전문가
와인 산지, 포도품종 수천 개 외워야
“포도밭 인수, 멋진 와인 만드는 게 꿈”

MS는 영국 와인&주류연합회와 호텔·레스토랑연합회 등이 와인전문가 양성을 목적으로 1969년 도입한 자격제도다. 영국과 미국(86년부터)에서 연 1회 이론 및 실기시험을 치러 극소수만 합격한다. 올해도 단 3명만 통과했다. 앞서 한국계 미국인인 윤하씨가 MS를 취득한바 있다.

김씨는 21일 전화 인터뷰에서 “소믈리에라면 누구나 꿈꾸는 영광스러운 자격인데, 아직까지 실감이 안 난다”고 말했다. MS 시험은 광범위한 세계 와인 산지와 수천여개의 포도 품종 등을 문답 형태로 맞혀야 하기에 ‘와인 고시’로도 불린다. 이론 시험을 통과해야 실기 응시 자격이 주어진다. 실기는 25분 간 와인 6종을 각각 알아맞히는 ‘블라인드 테이스팅’과 접객 태도를 평가하는 ‘서비스’ 부문으로 이뤄진다.

김씨는 “하루 12시간씩 일하면서 짬이 날 때마다 와인 책과 암기 카드를 붙잡고 살았다”고 했다. 이론 시험을 삼수 끝에 통과한 뒤 올해 처음 실기에 응시했다. “현직 소믈리에라 실기가 좀 더 쉬울 것 같긴 했지만 그래도 한번에 통과할 줄 몰랐다”고 말했다.

김씨는 2008년 국내 언론에 소개된 바 있다. 해군작전사 9전단에서 어학병으로 복무 중에 소믈리에 국가대표 선발대회의 아마추어부문에 출전해 1위를 차지한 것이다. 미국 명문요리학교 CIA 재학 중 병역을 마치러 해군에 입대한 상태에서 재미 삼아 나간 대회였다.

1983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난 김씨는 고교 때 영어 공부를 위해 미국으로 유학 갔다. 요리에 관심이 많아 CIA에 진학했다가 그곳에서 와인을 접했다. “와인의 무궁무진한 종류와 맛에 매력을 느껴” 공부를 하고 소믈리에 자격증을 땄다.

제대 후 CIA 동문인 임정식 셰프의 제안을 받아 2009년 서울 청담동 ‘정식당’의 오픈 멤버로 참여했다. 정식당은 국내 파인다이닝 레스토랑 중에 가장 정교한 와인 리스트를 갖췄다고 평가된다. 2년 간 일한 후 미 네바다주립대 호텔경영학과에서 학업을 계속했다. 졸업할 즈음 정식당이 뉴욕 지점을 개설하자 합류했고 미쉐린 2스타를 따내는 데 기여했다.

그는 “한국의 와인 문화가 계속 발전하고 있고 많은 이들이 MS를 꿈꾸는 것으로 안다”며 “포기하지 않고 즐기면서 노력하다보면 반드시 이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언젠가 좋은 포도밭을 인수해서 멋진 와인을 만들고 싶은 꿈도 있다”고도 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