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보훈처 간부, 5·18기념식 때 성희롱 발언”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가보훈처 간부가 성희롱적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광주광역시가 진상 파악에 나섰다. 5·18 유가족들은 지난 18일 기념식에서 보훈처 한 간부가 빈 자리를 찾던 오월어머니집 관계자에게 “자리가 없으면 내 무릎에라도 앉으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