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두산 ‘패션 플랫폼’ 손잡고 해외로

한화와 두산이 손잡고 K-패션을 글로벌 시장에 내보내는 패션 사업을 시작한다.

바이어·디자이너 온라인 거래 쉽게
경쟁력 갖춘 국내 브랜드도 발굴

한화S&C 드림플러스와 오리콤(두산그룹 계열 광고회사)은 22일 패션 액셀러레이팅 사업 ‘101글로벌’(원오원글로벌)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내 신진 디자이너의 해외 시장 개척에 필요한 전 과정을 지원한다. ‘101’은 입문, 기초과정을 뜻하는 영어에서 따왔다.

101글로벌 관계자는 “경쟁력을 갖춘 국내 브랜드를 발굴·지원해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시키는 것이 주요 목표”라고 말했다. 독창적이고 경쟁력 있는 디자인을 가지고 있지만 해외 진출 관련 정보나 협상력이 부족해 글로벌 패션 시장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신진 디자이너를 발굴해, 이들의 어려움을 해결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마케팅·물류·통관은 물론 소비자불만 처리 등까지 일괄 지원한다.

온라인 플랫폼도 만들었다. 디자이너와 바이어가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홀세일 플랫폼(www.101.global)을 제공한다. 이곳에선 상품 탐색은 물론 주문·결제·배송까지 한번에 이뤄진다. 글로벌 바이어들은 이 플랫폼을 통해 엄선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를 접할 수 있고, 디자이너는 다수의 고객을 만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오리콤과 드림플러스는 첫번째 타자로 노앙(NOHANT), 플레이노모어(PLAYNOMORE), 페이우(Fayewoo) 등 100여 개의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의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이미 중국 상하이에 있는 드림플러스 센터 안에 원오원글로벌 쇼룸을 열었다. 국내에 오프라인 매장도 열었다. 지난해 말에 갤러리아 63면세점 내 국내 1호 매장을 연데 이어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에 팝업스토어를 개장했고, 최근 개장한 두타면세점에도 입점했다.

허정연 기자 hur.ju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