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현찰 부자는 IT 기업들

미국의 현찰 부자 기업 가운데 톱5가 정보기술(IT)회사들이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1일(현지시간) 신용평가회사 무디스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해 말 기준 미 기업의 현금자산은 1조7000억 달러(약 2025조원)에 달했다”라고 보도했다. 현찰 부자 1~5위는 애플·MS·알파벳·시스코·오라클이었다. 이들 기업이 보유한 현금자산은 모두 5040억 달러에 이르렀다.
 
기사 이미지

애플·MS·알파벳·시스코·오라클 순
법인세율 낮은 해외에 대거 비축

FT는 “톱5가 보유한 현찰은 전체 현금자산의 30%에 이르는 규모”라며 “상위 50개 기업의 현금은 1조1000억 달러로 전체의 절반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기업 사이에서도 현금자산의 집중화가 심하다는 얘기다.

IT 기업이 상위 5위를 모두 차지하기는 역사상 처음이다. FT는 “세금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미국 세법에 따르면 다국적 기업들의 경우 해외에서 번 돈을 미국으로 보낼 때 많은 세금을 내야 한다. 그 바람에 해외 사업 비중이 큰 IT기업들은 미국 국외에 막대한 현금 자산을 비축해두고 있다.

예를 들어 애플은 현금 2160억 달러를 보유하고 있다. 체코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2087억달러)보다 많은 돈이다. 애플의 현금자산 가운데 93%가 해외에 비축돼 있다. FT는 “미국 기업 전체 현금 자산 중 70% 정도인 1조2000억 달러가 해외에 저장돼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 기업은 법인세율이 낮은 벨기에 등에 현지 법인을 설립해 해외에서 번 돈을 비축해 놓고 있다. 버뮤다 등 조세피난처에 유령회사(paper company)를 세워 현금을 저장해 놓는 경우도 있다.

미 기업의 해외 현금자산은 이미 대선 이슈가 됐다. 민주당 경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 경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내가 대통령이 되면 미 기업들이 해외에 쌓아놓은 현금을 모두 들여오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