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5월말∼6월초 남북군사회담 실무접촉 하자” 통지문 보내와

북한 국방위원회 인민무력부가 이달 말에서 다음 달 초에 군사당국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접촉을 하자는 통지문을 21일 보내왔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인민무력부장 명의로 오늘(21일) 오전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군사당국회담 실무 접촉을 하자는 제의가 왔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유관 부처와 북측 제의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관련 방침을 밝힐 예정이다.

서해 군 통신선은 서해지구 남북관리구역에서 운용돼온 것으로, 북한이 지난 2월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조치에 반발해 일방적으로 폐쇄했다. 하지만 이는 북한의 일방적인 선언으로, 군 통신선은 물리적으로 차단되진 않은 채 그대로 남아 있었다.

북한 국방위원회 인민무력부는 통지문에서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쌍방 사이의 군사적 신뢰분위기를 마련하기 위하여 북남 군사당국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접촉을 5월 말 또는 6월 초에 편리한 날짜와 장소에서 가지자는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통지문은 이어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제2의 6ㆍ25 발발을 사전에 막는 것은 민족의 생사존망과 직결된 초미의 문제”라며 “우리는 북남 군 당국이 마주앉아 발생할 수 있는 군사적 충돌과 관련한 현안문제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군사적 신뢰보장을 위한 실질적인 조치들을 취하는 데 절실한 제도적, 법률적 대책들을 합의하고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간주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전날 국방위원회 서한을 통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남북군사회담 개최 제안에 대해 지체없이 화답하라고 우리 정부에 촉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우리 국방부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변화를 행동으로 보이는 것이 우선”이라며 “우리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 비핵화 조치가 최우선되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반박했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