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타로 나온 이대호, 결승타에 홈런까지

기사 이미지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대타로 나와 적시타에 홈런까지 터트렸다.

이대호는 21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에서 대타로 출전해 홈런 포함 2타수 2안타·3타점을 올렸다.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245에서 0.273(55타수 15안타)으로 올라갔다.

이대호는 3-3으로 맞선 7회 초 2사 만루에서 좌완 토니 싱그라니를 상대하기 위해 애덤 린드 대신 타석에 들어섰다. 이대호는 볼카운트 1스트라이크에서 151㎞ 직구를 밀어쳐 2타점 역전 적시타를 날렸다.
최근 5경기 연속 무안타에서 벗어나는 시원한 한 방이었다. 이대호는 1루에서 주먹을 불끈 쥐는 세리머니도 펼쳤다. 7-3으로 앞선 9회 2사에서는 점보 디아스의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겼다. 지난 11일 탬파베이 레이스전 이후 10일만에 터진 시즌 6호 홈런이었다. 시애틀은 이대호의 결승타에 힘입어 8-3으로 승리, 2연승을 기록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