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신수 복귀전 2볼넷 얻고 햄스트링 통증으로 교체

기사 이미지

텍사스 소속, 야구선수 추신수.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4)가 복귀전에서 볼넷 두 개를 골랐다. 그러나 햄스트링 통증을 느껴 조기 교체됐다.

추신수는 21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원정경기에 1번·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2볼넷·1득점을 올렸다. 41일만의 메이저리그 복귀전은 순조로웠다 1회 초 휴스턴 선발 랜스 매컬러스로부터 볼넷을 얻은 추신수는 3회 초 1사 뒤에도 볼넷을 골랐다. 이안 데스몬드와 프린스 필더의 연속 안타로 홈을 밟았다. 하지만 3회 말 수비를 앞두고 추신수는 라이언 루아로 교체됐다. 필더의 안타 때 3루를 돌아 홈으로 오는 과정에서 왼쪽 햄스트링 통증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추신수는 지난달 10일 LA 에인절스전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오른쪽 종아리 통증을 호소했다. 전날 몸맞는공의 영향으로 보였다. 다음 날 곧바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추신수는 한 달 가까이 재활운동을 한 뒤 마이너리그 경기를 거쳐 복귀했다. 텍사스 구단은 '추신수가 왼쪽 허벅지 햄스트링 증세로 빠졌다'고 전했다. 지난번과는 다른 부위지만 복귀전에서 바로 부상을 당했다는 점은 우려를 낳고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