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찰서 신도와 20여회 성관계, 동영상 찍은 '주지' 적발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사찰 안에서 내연 관계인 여성 신도와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한 주지(住持)가 검찰에 적발됐다.

의정부지검 형사2부(황은영 부장검사)는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경기지역의 한 사찰 주지인 A(64)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2009∼2011년 사찰 내 법당과 요사채 등의 천장에 카메라를 몰래 설치해 놓고 40대 여성 신도 B씨와 성관계하는 장면을 20여회에 걸쳐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범행은 B씨의 고소로 드러났다. 두 사람은 2009년부터 주지와 신도로 만나 내연 관계를 맺어오다가 최근 A씨가 B씨에게 “꽃뱀”이라고 막말을 하면서 다툼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B씨는 A씨가 자신과의 성관계 장면을 촬영한 사실을 알게 됐다. 화가 난 B씨는 명예훼손과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A씨를 검찰에 고소했다.

그러나 이후 B씨는 A씨가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자 화가 누그러져 고소를 취하했고, A씨는 명예훼손 혐의에 대한 처벌은 면하게 됐다. 명예훼손죄는 피해자의 고소가 있어야만 처벌이 가능한 '친고죄'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검찰은 친고죄가 아닌 ‘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로만 A씨를 재판에 넘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