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정호 '시속154km 강타' 시즌 5호포

기사 이미지
'킹캉'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시즌 5호 홈런을 터트렸다.

강정호는 19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 4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1홈런)·1타점을 기록했다.

강정호는 이날 시즌 두 번째로 4번타자 자리에 위치했다. 0-3으로 뒤진 9회 말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애틀란타의 마무리 투수 아로디스 비스카이노를 상대했다. 초구를 그냥보낸 강정호는 2구째 시속 154㎞의 빠른 직구를 그대로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겼다. 지난 16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3일 만에 홈런이 터졌다. 강정호는 빠른 공을 뿌리는 마무리 투수에 강한 모습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강정호는 16일 컵스의 마무리 헥터 론돈의 시속 155㎞ 직구를 잡아당겨 4호 홈런을 만들었다.
 
 
부상에서 복귀 후 10경기 만에 시즌 5호포를 날린 강정호는 팀내 홈런 2위에 올랐다. 시즌 타율은 0.281(32타수 9안타)로 조금 올랐다.

피츠버그는 애틀랜타에 1-3으로 패하며 최근 3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강정호의 홈런이 아니었으면 리그 최하위팀 애틀란타에 영봉패를 당할 뻔했다. 애틀랜타는 선발투수 훌리오 테헤란의 7과3분의2이닝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메이저리그 30개팀 가운데 가장 늦게 시즌 10승(29패)을 기록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