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애인 구하려다 순직한 경찰관 흉상 세워져

기사 이미지
철길에 누운 장애인을 구하려다가 순직한 경찰관의 흉상이 세워졌다.

경북경찰청은 19일 경주역 광장에 청동으로 제작한 고 이기태 경감의 흉상(높이 2m·폭 45㎝)을 제막했다고 밝혔다.

경주경찰서 내동파출소에 근무하던 이 경감은 지난해 10월21일 동해남부선 철도(울산 호계역 인근)에서 철길 한가운데 누워 있는 장애인을 동료인 김태훈 경사와 구하려다가 열차에 치여 순직했다. 김 경사는 발가락이 절단되는 부상을 입었다. 이 장애인도 현장에서 사망했다.

경찰은 그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려 한국철도공사와 함께 흉상을 만들었다. 이날 경찰은 경주역 광장에서 추모 흉상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 경감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경주=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