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보다 나를 더 잘 안다…음성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이 새로운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대거 공개했다.

구글I/O2016에서 다양한 인공지능 신규 서비스 발표
가상현실(VR) 생태계 조성 위한 플랫폼도 공개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개막한 구글 개발자 회의 ‘구글I/O2016’에서 구글은 음성비서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를 공개했다.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머신러닝과 인공지능 덕분에 ‘구글 검색’은 10년 전에 비하면 지카바이러스 패널 정보부터 비행기 출발지연시간을 알려줄 만큼 엄청나게 진화했다”며 “특히 이런 발전은 자연어처리 기술, 음성 인식, 자동번역기술 등에서 두드러졌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피차이 CEO는 “구글 사용자들은 이제 단순히 정보검색을 넘어서 구글이 일상생활에서도 도와주길 기대한다”며 구글 어시스턴트의 취지를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기조발표를 하고있는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사진=구글코리아, 박수련 기자

◇구글이 만든 똑똑한 음성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 어시스턴트는 나의 일정부터 취향, 습관, 처한 상황 등을 누구보다 잘 아는 가상의 비서다. "금요일 저녁에 뭐하고 놀까"라고 구글에게 물어보면 구글이 영화추천부터 예매, 영화 보러 가기 전에 간단히 한 끼를 때울 음식점까지 추천해주는 식이다. 이날 순다 피차이 CEO는 기조연설 도중 구글 어시스턴트를 직접 시연했다. 그가 “구글, 영화 레버넌트를 누가 만들었지?”하고 물어보니, 구글 어시스턴트가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라고 답하고 관련 화면을 모바일 기기 화면에 보여줬다. 이전의 음성비서 ‘구글 나우’보다 더 진화한 ‘구글 어시스턴트’는 구글의 머신러닝ㆍAI 기술이 집약된 음성비서 플랫폼이다.

구글은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해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를 개발할 것으로 보인다. 순다 피차이 CEO는 “당신이 어디에 있든, 어떤 기기를 사용하든지 간에 상황에 맞게 끊김없이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스마트폰은 물론이고 스마트워치 등 안드로이드웨어 계열의 착용형 기기, 자동차용 소프트웨어 ‘안드로이드오토’ 등에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되는 식이다.
 
기사 이미지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인 '구글홈'의 모습. [사진=구글코리아]

구글은 이날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 ‘구글 홈’을 공개했다. ‘구글 홈’은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해 검색ㆍ홈 가전기구 제어ㆍ일정관리ㆍ예약 등 다양한 기능을 하는 가정용 스피커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적용된 생활밀착형 AI 제품이다.

‘구글 홈’은 아마존이 2014년 출시해 인기를 끈 음성비서 스피커 ‘에코’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 에코는 소프트웨어인 ‘알렉사’를 통해 사용자의 질문과 명령에 답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글 홈은 비인식 모드로 꺼 놓으면 비활성 모드로 활성화되지 않는다.

◇인공지능 메시지 앱 ‘알로’, 영상통화 앱 ‘듀오’
 
 
기사 이미지

AI 기술이 적용된 모바일 메시징 앱 ‘알로(Allo)’. [사진 구글코리아]

구글은 AI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모바일 메시징 앱 ‘알로(Allo)’도 공개했다. 알로는 대화의 맥락과 상황에 맞게 반응할 수 있는 메시징 앱으로 카카오톡처럼 전화번호를 기반으로 한다. 알로는 나와 친구의 대화 상황을 이해하고 맥락에 맞는 답을 먼저 제시하는 기능이 있다. 머신러닝을 하는 알로는 쓰면 쓸수록 나의 취향과 반응을 예측하는 정확도가 높아진다. 또 대화 상대방이 사진을 입력하면 알로가 이 사진이 강아지인지, 고양이인지 인식해 적절한 대답을 추천해주기도 한다. ‘구글 포토’ 앱에서 구글이 축적한 머신러닝 기반 ‘이미지 인식’ 기술이 적용됐다. 알로에게 채팅 창에서 필요한 정보나 동영상을 물어보면 구글검색ㆍ유튜브를 통해 검색결과를 바로 찾아주기도 한다.


 
기사 이미지

더 빠르고 안정적인 영상통화가 가능한 앱 '듀오'의 시연 모습.

이날 함께 공개된 영상통화 앱 ‘듀오’는 인터넷속도가 낮은 환경에서도 더 빠르고 안정적으로 영상통화를 할 수 있게 하는 앱이다. 듀오의 ‘똑똑’이라는 기능은 상대방이 전화를 수신하기 전에 먼저 라이브 비디오 상태로 전환된다. 영상통화를 시작하기 전부터 영상모드에 들어가 끊김없이 영상통화를 즐길 수 있다.

구글은 알로와 듀오가 올 여름 출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화번호 기반이기 때문에 애플 iOS 기반인 아이폰에서도 알로와 듀오를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VR 플랫폼 ‘데이드림’

구글은 이날 구글의 모바일 VR(가상현실) 플랫폼 데이드림(DayDream)을 발표했다. 구글이 2년 전 개발자 대회에서 골판지 VR기기 ‘카드보드’를 공개하며 시작했던 VR 시장에서 본격적인 생태계 조성에 돌입했다. 이날 구글은 “지난 2년간 카드보드에서 볼 수 있는 앱다운로드 수는 5000만에 달했다”며 구글 중심의 VR 생태계를 강조했다.

데이드림은 이날 함께 공개된 새로운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N’을 기반으로 한다.
 
기사 이미지

구글 VR 담당 부사장 클레이 베이버가 '데이드림'과 함께 넷플릭스를 비롯한 콘텐트 제휴업체를 소개하고 있다.

구글은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안드로이드 기기 제조사들이 참고할 만한 기준이 되는 ‘레퍼런스 VR기기’와 ‘VR 콘텐트 컨트롤러’도 함께 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들을 위해 구글이 일부 제조사와 함께 레퍼런스폰 ‘넥서스’를 만드는 것과 유사하다. 2만~3만원으로 저렴했던 카드보드를 뛰어넘어, 더 깊은 몰입감과 고퀄러티 VR을 구현할 수 있는 하드웨어 생태계 조성에 구글이 뛰어든 셈이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데이드림파트너로 삼성ㆍLG를 비롯해 화웨이ㆍ샤오미ㆍHTCㆍZTE 등 주요 글로벌 제조사들은 물론,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같은 언론사와 훌루ㆍ넷플릭스ㆍHBOㆍIMAX 같은 콘텐트 제작 및 스트리밍업체들도 데이드림 파트너에 참여해다.

물론 유튜브, 스트리트뷰, 구글포토 등 구글의 기존 앱도 VR버전의 앱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전 세계 각지에서 구글 IO를 참관하러 온 개발자들.

한편, 구글의 연례 개발자 회의인 구글I/O는 2007년 시작해 올해로 10회를 맞았다. 구글 본사 근처인 캘피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시작했다가 이후엔 샌프란시스코에서 주로 열렸던 구글I/O는 올해 마운틴뷰로 돌아왔다. 실내 컨벤션센터가 아닌 야외에서 열리는 첫 구글I/O이기도 하다.

구글I/O 2016이 열린 쇼어라인 엠피씨어터는 야외 원형극장 형태의 공연장이다. 이날 전세계 안드로이 드 생태계를 구성하는 앱 개발사ㆍ기기 제조사 등 구글 파트너들과 전세계 언론 등 총 7000여 명이 참석했다. 야외에서 축제처럼 열린 구글I/O는 9시에 문이 열리자마자 쏟아져 들어오는 참석자들로 자리가 10분 만에 꽉 찼다.

마운틴뷰(캘리포니아)=박수련 기자, 사진=[구글코리아],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