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역 묻지마 살인' 피의자, 정신분열증으로 4차례 입원

 
서울 강남역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이유없이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모(34)씨가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아온 사실이 확인됐다.
 
18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김씨가 정신분열증 진단을 받고 2008년에 1개월, 2011년과 2013년, 2015년에 각 6개월 동안 입원치료를 받은 전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8월 네 번째 입원해 올해 1월 초 퇴원했다. 퇴원할 때 주치의가 약을 복용하지 않으면 정신질환이 재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가 지난 3월 말 가출 이후 약물 복용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이미지

시민들이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 벽면에 ‘묻지마 살인’ 사건 피해자 여성을 위한 추모글을 남기고 있다. [뉴시스]

김씨는 전날 오전 1시께 서초구의 주점 화장실에 들어가는 직장인 A(23ㆍ여)씨를 따라 들어가 그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김씨는 경찰조사에서 한 교회에서 운영하는 교리 교육과정을 수강하는 등 교회에서 활동하기도 했으며, 여성들에게 자주 무시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영장실질심사는 19일 오후 3시께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