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조조정 타이밍 놓친 거제···"2년 뒤 선박 일감 절벽" 한숨

“경영진의 잘못을 노동자에게 전가하지 말라.” 지난 16일 거제시 장평동 삼성중공업 조선소 앞. 시위대의 거친 목소리가 공기를 갈랐다. 자전거·오토바이로 퇴근하는 수많은 근로자는 무거운 표정으로 시위대를 지나쳤다. 인근 산 중턱의 건물 옥상에 올라 삼성중공업 내부를 들여다봤다. 일부 도크는 빈 듯했으나 대부분은 배가 들어차 있었다.

식당·옷가게 매출 20%까지 줄어
노조는 “경영진의 잘못” 연일 시위

“그래 봤자 2년이에요. 새로 수주를 못했으니 2018년부터는 일감이 없겠죠.” 현장에서 만난 삼성중공업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는 냉소적으로 말했다. 거제시의 조선업 노조는 구조조정에 반발하며 거친 하투(夏鬪)를 예고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거제시는 인구 26만 명 중 8만 명이 선박 관련 업종에 종사하며 지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0%에 달한다. 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같은 대형 조선사들의 인력 감축 등 구조조정에 따른 피해가 막대할 것이란 우려가 크다. 거제시 관계자는 “소비심리가 위축되며 도심지 부근의 음식점·옷가게 등 일반 소매점 매출은 이미 10~20% 떨어졌다”고 말했다.

국내 조선소에서 선박 감리와 내부 인테리어를 해온 선주 측 소속 외국인 근로자들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중소 조선사들이 무너지면서 대형 조선사들도 구조조정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계속 제기됐지만 이를 외면한 결과다. 공멸과 구조조정 회생의 갈림길에 섰는데도 조선사들은 아직도 뾰족한 구조조정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관련 기사 ‘조선업 몰락’ 먼저 겪었지만 관광업으로 부활한 통영

권민호 거제시장은 “노사가 구조조정안에 합의할 경우 종업원할 사업소세 최대 50% 감면과 보증한도 증액 등 지원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사태가 연착륙할 수 있도록 워크 셰어링(업무 나누기) 등을 통해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고도 호소했다.

거제시는 현재 조선사 오너의 사재출연과 정부의 특별고용지구 지정을 요구하고 있으며, 관광산업으로 체질 개선도 꾀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거제=김유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