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새누리 대선 후보로 나설 가능성 없다”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안철수(사진) 공동대표가 18일 “다음 대선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나설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연정도 안 해…탈당 인사는 받을 것”


안 대표는 이날 광주 지역 언론사 사장들과 아침식사를 하며 관련 질문이 나오자 “새누리당 대선 후보 출마설은 새누리당보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나오는 이야기 같다”면서 가능성을 일축했다. 다만 안 대표는 “(국민의당의 여러 움직임은) 비호남에서 외연을 확장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에서 합리적 보수주의 성향 인사가 쪼개져 나온다면 받겠다”고 말했다. 최근 새누리당 친박-비박 갈등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이날 안 대표는 새누리당과 선을 긋는 발언을 많이 했다. 그는 “새누리당과의 연정(聯政)은 없다. 새누리당과는 정체성이 다르다”고 말했다.

지난달 안 대표 측근인 국민의당 이태규 당선자는 “개혁적 보수, 합리적 진보세력 등 모든 정치세력과의 연대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안 대표가 그런 가능성을 차단해 버린 상황이다. ‘DJP(김대중-김종필)연합’을 예로 들며 “전략적 연정을 통해 집권도 하고 호남이 실리도 챙겨야 한다”고 주장했던 박지원 원내대표도 최근 소속 의원들에겐 연정론에 함구령을 내렸다.

새누리당과의 연정 가능성이 제기된 후 최근 여러 여론조사에서 국민의당 호남 지지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안 대표는 ‘야권 대선후보 단일화를 하지 못하면 새누리당에 어부지리를 줄 수 있다’는 질문엔 “꼭 그렇게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40% 콘크리트 지지율을 깨지 않으면 정권교체가 힘들다”며 “국민의당만이 새누리당의 콘크리트 지지를 깰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