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깨지는 소리에…5·18 광주서 새판 선언한 손학규

손학규 전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상임고문이 ‘새판짜기’를 앞세워 정계 복귀를 시사했다.

“5·18은 각성·심판·화해의 시작
오늘 국민 염원 담아 새판 시작”
손학규계 당선자 20명 역대 최다
정의화는 퇴임 후 제3세력 규합
측근 “정당에 둥지 틀진 않을 듯”

5·18이란 상징성이 있는 ‘시간’(Time), 야권의 성지로 불리는 광주라는 ‘장소’(Place), 새누리당에서 분당 얘기까지 나오는 ‘상황’(Occasion)이란 세 가지 조건을 고려해 복귀 명분을 찾으려 한 흔적이 엿보인다.
기사 이미지

손학규 전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상임고문이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 내 박관현 열사 묘비를 찾아 참배했다. 손 전 고문은 이날 오후 일본 게이오대학 초청강연 등을 위해 출국했다. [뉴시스]

먼저 타이밍이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날 정치 재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손 전 고문은 기자들과 만나 “5·18(민주화운동)의 뜻은 시작이었다”며 “5·18은 각성의 시작이고, 분노와 심판의 시작이며, 용서와 화해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이 새로운 게 아니지만 새롭게 느껴진다. 국민의 염원을 담아 ‘새판’을 시작한다는 뜻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광주를 택한 것도 눈길을 끈다. 호남은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에 의석을 몰아줬다. 하지만 호남민심이 대선에서 누구를 선택할지는 아직 오리무중이다. 손 전 고문은 정계은퇴 후 1년10개월간 전남 강진에서 칩거하며 호남민심 안에 들어가 있었다.

공교롭게 5·18 직전 새누리당은 친박-비박 간 계파 갈등으로 대혼란에 빠진 상황이다.

그런 세 가지 조건이 갖춰진 가운데 손 전 고문은 이날 자신의 싱크탱크인 ‘동아시아미래재단’ 관계자, 지지자 300여 명과 오찬을 하면서 의중을 또렷이 드러냈다. 이 자리에서 손 전 고문은 “광주와 전남 강진, 서울, 충청, 속초에서 온 분들(지지자)이 새판을 시작하고자 이 자리에 함께하고 있다. (제가) 새판을 짜는 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지지자들은 “손학규 대통령”을 연호했다. 손 전 고문 측 관계자는 “정계 복귀는 추후 공식적으로 선언하는 절차가 있게 될 것”이라며 “오늘은 그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발언이 공식 선언까진 아니란 말이지만 정계 복귀는 기정사실화한 발언이다.

손 전 고문의 움직임에 대해 더민주 문희상 의원은 “야권이 그분을 필요로 하고, 본인도 나오려는 생각이 있는데 내분에 휩싸인 여권 상황까지 맞아떨어지기 때문에 머지않아 정계에 복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다른 더민주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살아남은 손학규계 당선자는 20명가량 되는데, 역대 최다”라며 “그런 상황에서 새누리당이 깨지는 소리가 나니 판을 흔들어서 다 같이 통합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손 전 고문은 ‘새판을 짜는 데 앞장서겠다’는 의미가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최측근인 송태호 동아시아미래재단 이사장은 “(정계에 복귀하더라도) 어느 정당에 들어가 둥지를 트는 형태로는 안 될 것 같다”며 “새누리당은 무주공산처럼 됐지만 야권에 몸담은 게 10년가량이고, 더민주나 국민의당도 주인들이 있는 곳 아니냐”고 말했다.
 
▶관련 기사
① 손학규 영입 언급했던 비박계 “아직은 손잡기 쉽지 않을 것”
② 김성태 "당 비대위원장 손학규 모실 수 있다"
③ 손학규, 지지자 130명과 육개장 오찬 “국회 새판 짜도록 마음 단단히 해달라"


손 전 고문은 이날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정의화 국회의장과 만나 악수를 나눴다. 정 의장은 퇴임 후 ‘새한국 비전’이란 싱크탱크를 만들어 중도 정치세력을 망라한 제3세력을 규합하겠다는 계획이다.

정 의장은 광주지역 기자들과 만나 “올해 10월까지 정치그룹이 될지, 정당이 될지, 정당이라면 어떤 형태일지 등 기존 정치지형과 무관하게 내가 지향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방법을 고심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탁·이지상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