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BC “맨부커상, 세종대왕도 함께 받아야”

기사 이미지

서울 강남 교보문고에 마련된 한강의 특설 코너. 『채식주의자』 등의 판매량이 급증했다. [사진 김현동 기자]


“세종대왕도 상을 받을 만 하다.”

‘번역자 어떻게 7년만에 상 받았나’
읽고 쓰기 쉬운 한글의 장점 소개


영국 BBC방송 기사의 결론이다. 데버러 스미스의 맨부커 인터내셔널 수상에 대한 소식을 전하면서다.

영국 언론이 보기에도 21살에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한 스미스가 7년 만에 최고의 영국 문학상을 수상했다는 게 놀라움이다. 맨부커 측 보도자료에도 여러 군데 그 사실을 적시했을 정도다. 언어에 지속적 관심을 보여온 BBC가 “어떻게 번역자가 6개월 만에 한국어를 배웠나”란 제목의 기사를 쓴 이유일 터다.

BBC는 우선 세종대왕부터 언급했다. “세종대왕이 상금의 일부를 받을만하다고 주장하는 이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세종대왕의 동상이 서울 광화문 한복판에 있으며 그가 28개의 자모로 이뤄진 한글을 창제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세종대왕 덕분에 읽고 쓰는 게 쉬워졌다는 것이다. “슬기로운 자는 아침을 마치기도 전에 깨칠 것이고 어리석은 자라도 열흘이면 배울 수 있다”는 훈민정음 해례본의 문구도 인용했다.

BBC는 그러나 생래적으로 배우기 쉬운 언어란 건 없다는 점도 소개했다. 로버트 파우저 전 서울대 교수는 “한국어 배우기가 얼마나 어려운지는 학습자가 어떤 언어를 이미 알고 있느냐에 달렸다”면서 “중국인은 영어 사용자만큼이나 한국어 문법을 배우는 데 어려움을 겪겠지만 한국어 단어는 훨씬 쉽게 배울 수 있다”고 했다.

실제 영어권 사용자들에겐 한국어가 어려운 언어일 수 있다는 것이다. 프랑스어·이탈리아어 등 유럽어를 배울 때 575~600시간이면 되는데 한국어는 2200시간 요한다고 했다. 미국 정부의 교육기관인 외교원(FSI)은 한국어를 ‘배우기에 대단히 어려운 언어’로 분류해 놓았다.

반면 호주 출신의 언어학자이자 번역가인 도노반 나이젤은 “한국 체류 서너 달 만에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고 여덟 달 후엔 편안하게 대화할 수 있었다”고 했다. 문법이 복잡하지 않고 대부분 쓴 대로 읽는 덕분이다. BBC는 “레스터(Leicester)나 허마이어니(Hermione·한국 해리포터에선 ‘헤르미온느’로 표기)같은 건 없다”고 전했다. 같은 철자(bow)인데 인사(바우), 매듭(보우) 등 의미에 따라 달리 읽히는 일도 없다는 것이다.

BBC는 그러나 “번역은 언어에서 또 다른 창의적 단계”라며 “(채식주의자는) 영역본 자체로도 훌륭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스미스가 상을 받을만 하고, 세종대왕 덕분에 그가 한글을 배울 수 있었으니 세종대왕도 그러하다는 결론을 냈다.

그렇다면 스미스의 한국어 능력은 어떨까. 말하기엔 어색한 부분이 있다. 스스로 “읽기를 통해 한국어를 익혔기 때문에 정확하고 빠르게 말하진 못한다. 젊은이들이 쓰는 말이나 속어는 못 알아듣는다. 아직도 사전이나 문법책처럼 소리를 낸다”고 했다. 그를 잘 아는 한 인사는 “영어 독해는 잘하지만 회화엔 약한 한국인들과 유사한 상태”라고 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사진=김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